야설 야동

비오는 날의 외출

1-1 -유부녀편-
이 글은 제가 아는 분의 이야기 입니다. 채팅으로 만난 어느 형님께서 직접 말씀해 주신 것들은 나름대로 분위기 있게 만들어 글을 올립니다. 모든 이름과 지명은 틀리지만 그 외에 것은 사실임을 밝혀 둡니다.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대신 쓰는 것이지만 주인공인 "나"로하는 일인칭으로 하겠습니다. 물론 자신의 이야기를 쓰겠다는 말에 동의를 하셨으니 문제는 없겠지요...

제 1 화 "끝난후 다시 시작..." -유부녀편-

-1-
나는 올해로 35살을 맞는 유부남이다. 사실 말이 유부남이지 지금은 혼자이다. 눈에 넣어도 안 아플것 같은 어린 딸애와 끔찍히도 사랑한 나의 아내를 차사고로 저 세상으로 본낸 후부터 몇달간 우울증 치료차 병원에서 신세 진것 외에는 요 몇달간의 나는 세상과는 격리된 체로 살아 왔다. 다행히 컴퓨터라는 것이 있어서 채팅을 통해 여러 부류의 사람들을 만나면서 나름대로 힘을 얻었고...이렇게 오랜만에 야외로 드라이브를 나간것도 얼마만인가...

물질주의가 판을 치는 이 세상에서도 조용히 소박하게 살아가는 원하는 아내를 위해 사주었던 조그만 차 마티즈를 볼 때마다 이제는 나의 가슴을 비수 같이 찌르는 이유는 좀더 튼튼한 차를 사주었다면 살아남았을 으도 있었다는 경찰의 말을 듣고난 후 부터였다. 처음 차를 사주었을때 그렇게 좋아하던 아내...나 역시 그런 아내를 보면서 원래 가지고 있던 BMW M5를 팔고 같은 마티즈를 샀었다. 그런 나를 보며 기뻐하는 아내가 아직도 기억에 생생한데.....
오늘 바로 이 마티즈를 팔아 치워버렸다. 그리고 당장 BMW X5를 사버리고 현재 바람을 맞으며 강변도로를 달리고 있는 중이다. 어차피 다시는 결혼을 안할 나에게 남아있는 돌아가신 부모님께 받은 넘치는 유산은 그저 세상에 날려버릴 휴지조각으로 밖에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2-
'하필 처음 차를 사는 날 비는 또 뭐지 '
예고에도 없던 소나기였다. 장대비가 주룩주룩 내리는 날에 그래도 성능 좋은차라고 소음하나 없이 잘도 나간다. 시야가 넓으니 앞 도로가 잘도 보여서 기뻐하고 있는 차에 멀리 한 여자가 택시를 잡으려 안간힘을 쓰는 것이 보였다.
'저런...갑작스래 맞은 비니 우산도 안가지고 왔겠군...' 하는 생각에 주저없이 차를 그녀 옆으로 세웠다. 어쩜 죽은 아내가 이런 상황에 쳐했다면 어떠했을가 하는 생각에 무의식적으로 그런 것이었다.
'안녕하세요...'
'네....택시!! 아후...그냥 좀 서주지...'
쌀쌀한 대답...어떤 거부감이랄까 첨보는 남자가 비오는날 무턱대고 인사를 하니 어느 여자가 다정하게 대답을 하겠느냐만은 조금 놀란것은 사실이었다...
'저기...그렇게 비 맞고 서계사지말고 타세요...비 피할수 있는 곳까지 모셔다 드리겠습니다.'
집까지라는 말도 안되는 말을 않고 비 피할 수 있는 곳까지라는 말에 수긍이 갔는지 대답은 한결 부드러워 졌지만 대답은 역시 아니란다.
'하하 걱정 마세요. 저 이상한 사람 아닙니다. 단지 아내 생각이 나서 그러니 어서 들어오세요...'
깔끔하게 생긴 내 외모에 아내라는 말이 그녀를 움직였는지 재빨리 나의 손을 보는 그녀를 보았다. 당연히 그곳에는 결혼반지가 껴져 있었다...
'그럼 신세좀 지겠습니다. 아무곳이나 비만 피할수 있는 곳으로 데려다 주세요...'
'네...타시죠. 다행히 가죽시트라 괜찬으니 편히 타세요.'
'네...'
그러면서 옷매를 추스리는 그녀몰래 잠시 그녀의 몸매를 훔쳐보았다. 시원하게 입은 비에 젖은 원피스는 그녀의 몸매를 적나라 하게 보여주었다. 잘록한 허리, 그리고 알맞게 부풀어 오른 가슴. 살짝 구부릴때 보인 적당한 뱃살이 아무래도 처녀는 아니라는 느낌이었다...생각보다 이쁘장하게 생긴 여인이었다.
'결혼 하신지는 오래 되셨나 봐요 '
조심스럽게 물어오는 그녀...왠지 부담감이 안간다.
'내...하지만 사실 사별 했읍니다.'
바보같이 갑자기 눈물이 울컥 나오려 하는것은 왜일까. 챗팅을 통해 만난 사람이야 그동안 많았지만 사람과 대화하는 것은 첨이라 그런지 마음이 이상하다. 하지만 눈치챈듯 여인이 재빨리...
'어머...죄송해요...그런줄도 모르고'
'아닙니다...아실리가 없죠. 5달전에 차사고로 딸아이와 함께 저세상으로 갔습니다. 다행히 둘다 고통이 없었을거라 하시더군요...의사가'
하며 사진을 보여줬다. 사진을 자세히 보려 자세를 고쳐앉을때 얼떨결에 보게된 그녀의 살짝 비친 가슴...그러고 보니 여자를 모른지도 벌써 5개월이 넘은것 같다. 나의 자지가 불쑥 솓는 기분이었다.
'부인이 이쁘셨군요...어머 아이도 이렇게 이쁘네요...우리 지훈이랑 나이가 비슷해보이네...'
역시 결혼한 여자였다. 또 눈물이 나오려 하네...에이...
'결혼 한 분이셨군요. 남편분은 '
'내 요 근처에서 사업을 하고 있어요. 오늘 잠시 일손이 딸린다 해서 사무실 보아주러 나왔다가 집에 가는 중에 비를 만나....~어!!...'
-뻥!!!
'뻥  뭐야....어어어....'
믿기지 않겠지만 4륜구동에 달린 이 거대한 타이어기 속수무책으로 병조가리에 그냥 찢겨져 나가버린것이었다...다행히 육중한 몸집만큼 안전한 자동 탠션조절기능의 안전밸트가 나의 몸을 막아줬지만 그녀는 유리에 머리를 부딪히고는 기절을 해버렸다...그런데...흐뜨러진 그녀의 모습사이로 보이는 하얀팬티는 잠시 나의 정신을 멍하게 만들기에는 충분했다. 나의 마음속에 아내라는 존재와 현실 사이의 갈등이 나를 땀나게 햇다...
'아니야...내가 왜이러지....그녀는 아이와 가장이 딸린 유부녀야...에잇!'
그녀의 탐스러운 팬티를 뒤로 한채 밖으로 나가 비를 맞으며 타이러를 교체하고는 대리점에 전화를 해 한바탕 한후에...차로 들어왔다...으..물에 빠진 생쥐다 됬네 하는 찰라...
'여기...손수건...'
이미 깨어나 있던 그녀는 아까의 그녀가 아니었다.
'왜 이렇게 다정한거지...세상이 어떻게 되버린거야 '
오히려 놀랜 것은 나엿다...한번 속을 떠 볼까나하는 마음에...
'아 예...그런데 저도 지금 일보러 가는 중인데 이렇게 젖어서는 안되겠네요. 참참...머리는 괸찬으세요  이거 오히려 제가 죄송하네요. 비피하게 해드린다며 상처를 내 드리고...'
'아니에요...살짝 부딪혀서 잠시 정신을 잃었나 봐요.'
하며 보는 눈빛이 아무래도 아까전의 나의 갈등을 알고 있는 눈빛이었다...이미 그녀의 자세는 흐뜨려져있었다. 처음 탔을때의 외간남자를 의식한 다리를 꼭 모은 자세가 아닌 이미 지금까지 몇십번 뚫렸을, 또 애기를 이미 나본 경험있는 보지를 가진 여자가 갖는 가장 편한자세로 즉 다리를 알맞게 벌리고 앉아있는 모습에 나는 이미 그녀의 보지를 상상하고 있엇다. 하얀팬티 속의 알맞게 벌어진 그녀의 보지를...혹시 이미 젖어있을지도 모를 보지를....
'저기 괸찬으시다면 여기 제 집에 들려 옷좀갈아 입고 나오겠습니다. 이렇게는 도저히 못가겠는데요...'
'그렇게 하세요...'
아까의 비피할때까지 데려다 달라는 그녀가 아니었다. 어쩜 갈등하는 나를 보면서 믿어도 될 남자라고 생각하는걸까  바보같이...오히려 남자는 그럴때일 수록 더 욕정이 치솟는 다는 것을 왜 모르지 여자들은  이미 나의 자지에서는 맑은 물방울들이 방울방울 맺히는 것을 느낄수 있엇다. 아무튼 나는 곧장 집으로 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