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야동

당했던 일

당했던일
가끔씩들어와 재미있게 읽고 공감도 하고 또는 너무 허무맹랑한글때문에 사이트질이 조금떨어지는것 같은 기분  이 들때도 이긴 하지만
지난 3월달에 겪었던일은 저도 쫌만 쓰려고 합니다...
첨이라서 떨리기도 하네요...^ ^

이제 막 들어간 초등하교 1학년 아들때문에 저녁에 퇴근해서 문방구에 갈일이 많더군요...
아파트 정문으로 돌아가면 한참멀은 거리라서 샛문을 통해서 다닙니다
가끔씩 불량한    중고생들이 침을 찍찍뱉으면서 어른이 보든 말들 욕지거리에
담배를 피워대는 곳이라서 지나가기가 겁날정도로 조금으슥한 길이랍니다
그날도 늦게 문방구에 가야됐는데..... 돌아갈까  그냥 셋길로 갈까를 망설이며
집을 나섰어요...
오늘도 애들이 있을까   봐서 없으면 얼른 셋길로 가야지....
좁게난길을 멀리까지 바라봐도 아무도 없는것 같았다...
잰걸음으로 부랴부랴 걸어가는데...
가로등이 멀어지면서 어두운 틈사이에 갑자기 눈앞에서 불이번쩍하는것과 동시에
내몸이 붕뜨는것같더니 약간 언덕진 잔듸밭에 나뒹굴어지데요..
동시에 중고등학생처럼 보이는 남자애들이 입을 틍어막고 모두 내몸에 올라타서 꼼짝못하게 눌러놓고 소리지르면 죽인다며 진짜 반항하면 죽일것같은 살벌한 분위기로 위헙하데요...
50kg인 내체구로는 도저히 당해낼수없을것 같기도하고 .....
난 고개를 끄덕이며 그들손에 담장근처커다란 나무들이 우거진 어둡고 사람눈에 안보이는 곳으로 끌려갔어요..
애들를 세어보니 4명이였어요.
이녀석들이 "아줌마 협조만 하면 금방 보내드릴께 ....하며
한녀석이 야~~ 만약에 소리치면 몽둥이로 처버려..하는게 아니겠어요..
정말꼼짝없이 당하는거였어요.
두녀석은 양쪽에서 내팔을 누르며 한녀석이 내몸에서 일보는것을 도와주고 한녀석은 몽둥이를 들고 내가 소리라도 지르면 내리칠자세로 서있구요..
그때처럼 난감하고 세상이 아무도 없는것같은 절박함을 느껴본적이 없었어요..
한녀석 내치마와 팬티마저 내리고 정신없이 그곳에 침을 잔뜩 바르더니 손가락이
거침없이 들어오는 거에요..
거친손길로 그곳을 후비고 벌려놓더니 녀석 자지로 사정없이 들어오더라구요...
아무런 느낌도 없는 공포의 순간이 마치 언젠가 읽었던 책속의 내용과 너무닮았다며
책내용이 사진처럼 마구 지나가는 거에요...
그러면서 한녀석이 끝나고 또한녀석.. 이미 내아래부분은 그들아 싸놓은 질쩍한
정액이 잔뜩 묻어있구요...
그러면서 그들의 몸짓에 제몸도 조금씩 반응이 오는거에요..
팔를 누르는 두녀석도 제 티를 올리고 제가슴을 마구 빨구 께물고....
제숨소리도 점점 가빠지고...
온몸은 이제 제의식과는 상관없이 그들과 한통속으로 놀아났어요..
아래부분은 지맘대로 그들의 자지를 받아들였고 .
질쩍한 소리와 뽀드득대는 소리...조용한 3월 중순 밤하늘에 메아리쳐갔어요...
그녀석들이 그래도 빨리 끝내주기를 간절히 바라는 길밖에 없었요...
젊음이 뭔지 이녀석들은 2번씩이나 연달아하고서야 몇번이나 겁주며
정신없이 도망가더군요...
너무나 허망하고 기막힌 순식간의일이 마치 내일이 아닌것 같았어요..
차거운 바람결이 아무렇게나 흩어져있는 머리와 흙으로잔뜩뭉개진 옷가지들...
주섬주섬 걸치고 대충 정리해서 집으로 왔더니 남편은 9시40분쯤하는 스포츠뉴스에
정신없이 빠져있고 나는 서둘러 목욕탕으로 들어가세탁기에 옷가지들을 돌리며
쓴웃음이 자꾸나오는 거에요...
몸을 더운물로 오래오래 담궈놓고 모든것을 잊어버리자....깨끗하게 앃어버리자...
울음반 웃음반 을 2시간 넘게 욕조안에서 오늘 일어난것이 제발 내가 겪은 일이 아니기를 바랬어요..
온몸이 벌것게 달궈진 몸으로 나와보니 아직까지 티비에 푹빠져있는 남편이 왜그렇게 작아보이던지.....
내가 몇시간전에 무슨일를 겪은줄도 모르는남편 .....
곁에있지만 아무런 도움이 안됐던 남편 ........
냉장고에서 맥주를 2켄이나 꺼내서 단숨에 마셔버렸어요..
그리고 남편한테가서 자기야 오늘 나었때     
의아해하는 남편를 과감하게 공격했다 ..
그리고 내가할수있는 모든써비스로 남편을 황홀하게 했죠
결혼생활8년동안 이런 써비스는 첨이였다...
남편도 같가지로 나를 줄겁게 해줄려고 노력했다...
자기야 오늘 나 뒤에다가도 해줄수있어     나두한번 경험해보고싶어....
우리친구들은 가끔씩 한다더라....

당신오늘 왜그래    뭔일있었어  

아냐 당신을 줄겁게 하고싶어...

그래도 다음에 하자는 남편이 고맙고 또 그나마 폭력없이 이렇게 보내준 그녀석들이 고맙게 느껴지는건 왠일인지.....
2개월전 이야긴데..
가끔씩 그녀석들 생각나는건 왠일일까    

손이떨리고 정리가 잘안되네요....
그냥 미친년이 겪은 작으만한 사건이려니 해주세요....
글쓰시는분들이보면 웃겠지만요,,...
몇차례신고를 할까도 생각해봤는데 지금의 가정을 뒤흔들고 싶은 생각이 없어서
참기로 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