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야동

스와핑의 느낌

-1
정숙한 여인으로 살아온 지난 과거를 생각하면서
나의 지금 모습에 스스로 놀란다.

남편의 군시절과 공직근무를 하는 남편을 따라
사모님의 호칭으로 살아온 나로서는
직장에서 퇴근해 집으로 돌아오는 남편을 기다리며
행복하게 살아왔다...

그리고.
남편과의 성생활에 별탈이 없었다.
그런데..사업을 시작하면서 매우 힘들게 연구도 하고
특허출원등으로 바쁘게 일하고 IMF 의 시기에 고전하면서
성생활에도 약간씩 금이가기 시작했다..

거의 일주일에 2-3번의 성생활에서 10일-15일 그러다가
한달동안 섹스를 하지 않은적도 있었다..
남편은 40대의 중년신사고 매너도 있는 분이었는데
나에게 관심이 없어진것인지 ...
다른 여자가 생긴것인지....섹스의 마음이 없는것인지
식사후에도 그냥 돌아서 누운체 잠이들고는 하였다...

그러던 남편은
나에게 문득 지나는 말로 ..
우리도 다른 부부와 스왑을 해볼까   하는것이었다 ..
미쳤어요 .. 
다른 남자와 당신 보는 앞에서 섹스를 하라니  ...

나는 죽어도 못하니까...

그리고..
바로 이 **의 게시판에서 스왑에 관한 정보등을 알려주기 시작했고
나역시 읽어 보면서 ...
이것이 사실일까 !"
정말 그럴수 있는것일까..
부부의 관계가 좋아질수 있는것일까...
남편의 바람끼도 있고... 사실 2-3년 전까지..
남편이 가끔은 여자를 만난다는것을 알면서도 모른척....
그래준적이 몇번은 있었다....

그런데...가끔씩 섹스중에 스왑을 해보자...
그리고..
누구와 하고싶다고 말하는데...
섹스를 중지 할수도 없고...나역시 조금씩 동화되는듯했다...!

2001년의 겨울에 시작한 이야기를...
2002년의 봄---여름---가을에 오면서까지
남편은 나에게 스왑을 예기해 왔다...
지난 가을 단풍을 보기위한 설악산 여행을 2박 3일간 둘이서만 다녀왔다..
거기에서
처음으로 어느 30대 후반의 부부를 만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