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야동

멋진 어빠야와의 버스터치

1
전 올해 24살 먹은 사회 초년생이예요..부산에서 직장을 다녀요.. 남자 경험은..글쎄 뭐라고 해야하나 .. 정상적인 것은 한번도 없엇기 때문에 아직 처녀라고 해야겠죠  하지만 처녀막은 제가 자위로 터뜨렸기 때문에 없어요.. 아직 남자의 그것이 제 소중한 부분으로 들어온적은 없답니다. 하지만, 묘하게도 남자의 손가락은 들온적이 많아요.. 지금부터 님들께 처음으로 제 거기에 남자의 손가락이 들어온 이야기를 해드릴께요...말투가 거칠어도 언냐들은 이해해줘요.,. 그래야 더 자극적이죠.. 어빠들은 즐딸해요..

난 버스를 타고 직장에 다닌다. 좌석버스여서 늘 누군가가 내옆에 앉아서 가게되고 흔하진 않지만 묘한 느낌( )을 가지게 만드는 사람이 있다. 아저씨 타입은 싫어하기에 옆에 나이많은 사람이 앉으면 곧 자리를 옮긴다. 하지만, 맘에 드는 남자가 앉으면 ...... 님들의 상상에 맞긴다. 내가 사는 곳에서 시내로 나가는 좌석버스는 늘 만원이다. 시간대가 다르면 모를까 난 누가 어디서 타는지 거의 얼굴을 다알고 있다. 그래서, 나를 타겟으로하는 뵨태같은 아자씨들을 용케 잘 피한다. 하지만 피할수 없을경우 항상 정숙한 여자인양 하지 말라는 표시를 극단적으로( )한다. 다행히 순진하게 생긴 외모덕에 남자들의 보호심리를 건드려서, 지금까지 나에게 이상한 짓을하고 무사한 사람은 없엇다.
그날은 유난히도 무더운 여름이엇고, 치마보다는 바지를 즐겨입는 나는 헐렁한 힙합면바지에 달라붙는 티셔츠를 입고 출근길 버스에 올랐다. 근데 왠걸.. 종점에서 몇 정거장 떨어져 있지도 않은데도 불구하고 빈자리가 하나도 없엇다. 맨뒷자리 창가자리가 비어있었으나 난 잘 이용하지 자리라서 그냥 서있었다. 하지만 우연찮게 그 옆에 정확하게 내 타입의 남자가 앉아있는것을 보았다. 갸름한 얼굴에 안경을쓰고 무엇인가에 홀린듯 창박을 바라보는 그얼굴이 어찌나 안아주고 싶든지.. 난 약간은 어색한 표정으로 미안하다는 말과 함께 그남자(지금부터는 오빠라고 부른다)옆에 다소곳이 앉았다. 내 옆에 그남자 그옆엔 어떤 여자 그리고 그옆엔 커플로 보이는 여자와 남자가 앉아서 히히덕 거리고 있었다. 가운데 자리의 여자는 반대쪽 창가의 커플들의 지나친 손장난을 부럽다는 듯이 쳐다보며 내 옆의 어빠를 힐끗거렸다. 어빠는 나를 의식해서인지 무릅을 모으고 잔득 움추린채 불편해 했다. 티셔츠에 가방하나... 언뜻보기엔 학생처럼보였으나 신고 있는 구두는 젊은 사람의 유행스탈이 아닌 정장화였다. 약간은 타이트한 청바지의 다리사이를 가방으로 힘들게 가리고( )있는 어빠가 불쌍해 보였지만, 나는 새침떼기여서 모른척하고 창밖만을 보고 있었다. 버스를 타고 한시간을 가야 목적지에 닿을수 있었기에, 난 부족한 잠을 청했다. 어빠의 움직임이 부산해 지기전까진.....
갑작스런 버스의 흔들림은 잠시동안의 내 잠을 깨웠고 눈꼽을 떼면서 옆으로 보인것은 .... (여기서 모두들 내 몸에 그 어빠의 손이 닿아있는걸 기대하겠죠  하지만....) 가운데 자리 여자의 무릅이 어빠의 무릅과 닿아잇었고 어빠의 가방이 내쪽으로 치우쳐있었다는 것이다. 둘다 눈을 감고 있었지만 숨소리는 거칠어보였고, 뭔가 있어보였지만 내 쪽에서는 보이지 않았기에 가만히 있었다. 근데 이상한건 내 쪽을 향한 어빠의 왼손은 가방을 꽉잡은체로 오른손은 내 눈에 보이지 않앗다. 그렇다고 목을빼고 쳐다볼수는 없는 일....더블케익을 열어 화장을 고치는척하면서 거울로 내 오른쪽을 비추어보니 .. 세상에나 잠자는 듯한 여자의 손이 어빠의 오른쪽 다리와 붙은 의자의 난간을 붙잡고잇었고 어빠의 다리가 그 손에 닿아있는것 처럼 보였다.. 어머나 부러워라... 어빠는 자신의 오른팔로 그 여자의 손을 가리면서 그녀의 무릅위에 손을 올리고 있었다. 그여자는 가방을 무릅위에 올려놓고는 앞에서있는 사람들과 옆자리 커플들의 시선을 막고 있었다. 커플들은 자기들끼리 꼭 껴안고 옆에는 신경도 안쓰고 있었고.... 내팬티가 팬티가 젖어 들어들어가는 동시에 갑자기 화가 치밀엇다. 내가 꼬시려던 남자인데 가운데 자리의 그뇬이 먼저 선수를 친것이다. 난 더블케익을 닫고 머리카락을 귀 옆으로 내려서 옆을 안보고 조는 척했다. 물론 곁눈질로 두 사람의 손움직임을 살피면서...어빠는 무릅을 앞좌석에 닿도록 엉덩이를 앞으로 내밀면서 자세를 바꾸었는데, 그 순간 옆자석의 손움직임이 어빠의 가방넘어가 내눈에 들어왓다. 어빠는 그 여자의 무릅을 손가락으로 살살 간질이고 있었고 그뇬은 왼쪽좌석난간을 잡은 왼손의 손가락으로 어빠의 엉덩이쪽을 만지고 있었다. 나참... 이거 어이가 없네... 아랫도리가 척척해짐을 느끼면서 난 불편함을 덜기위해 앞좌석쪽으로 엉덩이를 당기면서 머리를 어빠 어깨에 기대었다. 물론 자는척하면서 ...... 어빠의 얼굴은 이제 볼수없지만 그들의 손놀림은 정확히 볼수 있었다. 어빠는 내 머리를 밀어내기는 커녕 내 머리카락을 냄새를 맡으면서 나에게 뜨거운 입김을 불어대었다. 난 보지가 뜨거워져서 바지가 젖을까 걱정했다. 잠간동안의 침묵이 흐른뒤에 어빠는 오른손으로 그여자의 왼손을 잡기 시작했다. 그뇬은 완전히 잠든척하며 전혀 움직이질 않앗다. 어빠는 자기의 가방을 살짝 들추더니 자기 다리사이에 그뇬의 손을 갖다대었다. 이럴수가..... 바지사이로 솟아오른 부분이 장난이 아닌었다. 어빠는 내 눈치를 보며 불편한듯이 커다래진 물건을 허벅다리쪽으로 돌렷고 난 바지위로 어빠의 왼족 허벅다리에 뚜렷이 뻗어나온 남자의 물건을 볼수 있었다. 어머어머... 프랑크 소세지같에.... 난 흥분되어 가빠지는 숨을 억지로 참았는데, 그 커다래진 물건쪽으로 그뇬의 손이 덮여왔다. 아니 어빠가 그 여자의 손을 가방밑으로 들이민것이었다. 어빠는 내 눈치를 보면서 잠든척하는 그뇬의 핸드백 밑으로 왼손을 조심스레 넣고 잇엇다. 버스가 흔들릴때 마다 두 사람의 움직임은 부산했다. 둘의 숨소리는 내 귀에 독똑히 들렸다. 내가 잠시 잠에서 깨어난 척하며 어빠의 어깨에서 머리를 들엇을때 어빠는 얼른 가방을 고쳐잡았고, 난 모른척하며 다시 잠든척했다. 근데 다시 어빠의 어깨에 머리를 기대면서 어빠옆자리의 그뇬의 옆얼굴을 보았는데, 세상에나 그뇬은 가리워진 머리카락사이로 실눈을 뜨고 모든 손의 움직임을 보고 있엇다. 나와 눈이 마주친 그뇬은 흠칫하면서 눈을 감고 자는척했다. 네뇬이 자는척한다 이거지..... ㅎㅎㅎ 앙큼한 것.. 난 머리를 어빠어깨에 기댄체로 다리를 약간 벌리면서 내 가방을 가슴쪽으로 당겼다. 어빠에게는 내 다리사이가 바로 보이리라.. 하지만 그뇬 눈에는 보이지 않겠지  어빠의 시선이 내 다리사이에 머무는 것을 느끼면서 난 엉덩이를 더욱 앞으로 내밀엇고 자는 척하면서 어빠어깨에 머리를 비볏다. 하지만 눈만은 멀쩡히 뜨고는 어빠의 무릅과 손의 움직임을 놓치지 않앗다. 그 때 갑자기 어빠가 한숨을 쉬며 가방을 그뇬 쪽으로 밀면서 자기 다리사이를 내앞에 공개했다. 이미 둘다 아니 셋 모두 잠들지 않앗다는 것을 알면서도 자는 척하며 서로의 몸을 맘대로 못만져 안따가워하는 것이 느껴지는 가운데, 난 어빠의 물건을 바지위로 볼수잇엇고, 안보는척 하면서 자기의 시야를 가린 가방때문에 화가난 듯보이는 그뇬은 얼굴을 내쪽으로 약간 돌린체 인상을 썻고, 어빠의 손은 자기 물건위에 놓은 그뇬의 손을 천천히 스다듬고 있엇다. 어빠는 나에게 모든걸 공개햇다. 난 약간씩 어빠의 어깨에 머리를 비볐고, 어빠는 오른손으로 천천히 내 다리사이를 만졋다. 보지에서 물이 흐르는 것이 걱정됫지만, 그뇬의 신경질난듯한 모습을 상상하며 난 즐거워했다..

첨쓰는 야설인데 좀 지겹죠... 다음번엔 제 보지 모양이 상세히 설명된 어빠야의 터치를 구체적으료 묘사할께요.... 이 오빤 지금 제 남친이예여... **사이트도 어빠의 추천에 때문에 회원으로 가입했구요... 오빤 아직 내 보지를 먹지 않앗어요...
하지만 뒷쪽은 이미 먹었죠.. 전 아직 보지로는 어빠 자지를 먹어보진 못했지만, 입으로는 어빠의 정액맛을 봤죠... 혹시나 저랑 이멜주고 받으실 분들은 여자분들도 좋으니까 다음의 주소를 이용해 주셔요..
[email protected]
그럼 버스터치2를 기대해주셔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