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야동

세상에 닭발씹 한년 보앗나요 ...

아내가 닭발씹 을 어떻게 했는지 올려달라고 부탁하는 님들이 많아서
우리들 이야기 2부에 있지만 , 다시 한번더 올려 드립니다.
---------------------------------------------------------------------------------

그러니까 아내 21세 되는해 1월부터 봄까지

아내도 벌어서 삭월세 에서 전세를 얻느데 보태보겠다고 일를 다녔는데
소규모 공장들이 즐비하니 들어선 골목의 함밥집 에서 일하게 되었다 .

80년 그때 에는 공장 이나 건설현장 의 노동자 님들이 일요일도 쉬지 않고 일를 하시엇다.
그래서 당연히 공장 노동자님 들 상대 하는 함밥집 도 일요일 없이 문열고 장사 를 했는데

아내 도 일요일 없이 나가서 일하게 되엇다 .
그대신 돈을 급료 를 조금 더 받는 것이다.

아내는 간혹 술손님이 술마시고 용돈 하라며 1만원 내지 2만원 주면 받아서 썼다고 한다.
함밥집 은 밥만 하는 것이 아니고 식사시간 외에는 술안주를 만들어서 술를 팔앗는데 .

그때당시 최고 로 유명한 안주는 닭발 요리와 닭똥집 이었었다.

추운 겨울 하루는 일요일 인데
함밥집 주인에게 사정이 생겨서 일요일 하루 쉬자고 하구선 주인은 어디 볼일 보러 가면서
아내 보고 , 오후에 밤7시쯤 느즈맊히 나와서 내일 술 안주할 닭발 를
다듬어 놓고 들어가라고 했다 !

그래서 일요일 밤 7시쯤 느즈막히 나가서 주방에서 아내는 닭발 를 다듬고 있는데 ,
문이 열린것을 안 술 손님들이 3몀이 들어와서 술좀 달라는 것이다 !

아내는 말하기를
오늘은 하루 쉬는 날이라 술이 없으니 내일 오셔요 !
했지만 3명은 막무가내로 딱 한잔만 먹고 가자며 술한잔 달라고 사정했다.

아내는 너무 냉정히 가라고 쫏아낼수 없어서 술상을 봐 준것이다. 인간적 으로다 !

그리고 아내는 더이상 다른 손님이 들어오지 못 하도록 안에서 문을 잠가 버리고
불도 필요없는건 꺼버렸다고 한다.

3인의 손님은 술마시며 이야기 하고
아내는 주방에서 부지런히 닭발 를 다듬고 있는데

손님들이 솔한병 더 주랜다 ! 그러면서 이리 와보라고 자꾸 하드랜다.

그러니깐 다시 말하면 여기 3인의 손님은 아내 즉 여자 혼자만 있고
문은 안으로 잠그어서 다른 손님 못들어 온다는 걸 알고 있었고

그래서 3인의 손님은 아내 를 한번 건들어 보기에 좋은 기회리고 생각햇던 모양이다.

아내가 술를 가지고 오자 한명이 아내 손목을 잡고 여기 잠깐 앉아 보라며
슬슬 아내 를 건드려 보았다 !

다른 두명의 손님도 합세 해서 뒤로 가서 아내를 잡고 어디든 닥치는 데로 더든고 만지는 것이다.

아내가 두명에게 두팔 을 뒤로 잡힌채로 불끈 일어섰다고 한다 .
그러자 한 손님이 바지를 내리고 팬티도 내리고

아내 보지 를 손으로 주물럭 거리고 보지구멍을 손가락 으로 쑤석 거리면서 가지고 놀앗다고한다.
3명이 교대로 아내 팔을 뒤에서 잡고 교대로 아내 보지 를 주무럭 주물럭 거리고 손가락 으로
아내 보지 구멍을 후적 거리면서

3명의 손님이 이구 동성으로

"와~~ 이 씨발년 ! 얼굴만 이쁜지 알엇더니 보지도 이쁘네 !"

하면서 손으로 3인이 자기 가 만족 할때 까지 아내 보지를 주물럭 하고 아내보지구멍 을
쑤석 거리고선 자기들이 만족 하자 아내를 놓아 주엇단다 .

아내는 다시 주방에 들어가 닭발 를 다듬고 있고 3인의 손님들은 조금전에
아내의 보지 를 감상 한것과 아내 보지를 만지고 쑤석거린것에 대한
아내보지 평가를 서로 들 해대고 자기는 어떻게 보지 를 쑤석 거렷노라고 자랑들 하드랜다.

조금 있다가 한 손님이 주방으로 들어오더니 아내 허리를 붙잡고 맨땅에 마악
눞힐려고 하드랜다 .
아내는 당하지 않을려고 발악을 했다고 한다 .

3명이 합세 해서 아내을 땅 바닦에 누이고 아내 바지와 팬티를 벗기는데 성공 햇다고 !

함밥집 도 가계인 만큼 물건 들여온 종이박스가 많히 있었는데 종이박스 를 깔고
아내를 눞혓다고 한다.

두사람은 아내 팔과 다리 한개씩 각각 붙잡고 한사람은 아내 보지 를 주물럭 거리고
손가락 으로 쑤셔대고 하더니

아내 보지 를 손가락 으로 쑤셔대던 이 손님이 갑자기 무엇을 생각 했느지

벌떡 일어나서 히히 웃으며 가더니 조금전에 아내가 깨끝하게 다듬어 놓은 "닭발"

닭발 를 한개 집어 들고 오더니 그만 그 닭발 를 아내 보지 구멍에 쑤셔 밖을려고 하드랜다.

아내는 엉덩이 를 흔들고 발를 뺄려고 애 쓰며 닭발 이 아내 보지구멍 속에
못 들어가도록 방해 를 했으나
워낙히 3명이 쑤셔댈려고 하고 아내는 혼자 이니 아내 힘이 역부족 이엇던 것이다.

그리해서

"닭발" 은 내 사랑하는 아내 내보지 구멍 속으로 들어가게 된 것이엇다 !

그리고 손님은 아내보지구멍 속을 바로 이 닭발 로 서서히 쑤셔대 준것이다.

첨엔 서서히 쑤셔 대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속도를 높혀서 이남자는
아내 보지야 좆 되거나 말거나 아내 보지가 찣어지거나 말거나

전혀 관계없이 자신의 욕심껏 아내 보지 를 닭발로 쑤셔댄 것이다 !

그래서 아내 는 본의 아니게 닭발 로 씹을 하게 되었다 !

이윽고 아내 보지가 물흐르는 소리가 하늘높이 메아리처지고
보지에서 철썩철썩철썩 해지더니 아내 보지물 이 금방이라도 뛰어 나올려고
하드랜다 !

아내는 3인의 남자들이 빼앤히 아내 를 들여다 처다보고 있는데
뭇 남자들 앞에서 보지물 을 깔겨 댈려니 너무 넘부끄럽 드랜다 !

넘부끄러워서 도저히 보지물 를 못싸겠드라고 !

보지 는 지금 너무 미칠 지경이며 단 100분의 1초도 쉬지않고 닭발 은
아내 보지 에 씹을 해대고 있는데

아내는 보지물 를 깔겨 대야지 이제는 속시원히 살수 잇을것 같은데 !
이것 !
도저히 그 남자들이 눈휘둥그래고 처다보는 앞에서 도저히 보지물 못 싸겠드라고 한다 !

보지물 뛰어나오지 않게 할려고 이를 아득 물면서 버티면서 후들후들후들 떨면서 소리를 고래고래
지르면서 참았댄다 !

그러나 !
이를 아득 물고 참는 것도 아내로써는 한게가 있지 !
닭발 은 여전히 단 100분의 1초도 쉬지않고 억센 힘으로 아내보지구멍 을 쑤셔 대주는데 !

아내 가 무슨 힘으로 보지물 를 싸지않고 버틸수 있을까  

아내는 바둥거리면서 푸들푸들 떨면서 보지물 터저 나오지 않토록
오온 힘으로 참아 내다가 드이어 ! 아내 의지와 는 상관없이

아내 보지구멍 에서 보지 물이 터저 버리고 만 것이다 !

아내 보지물 .아내 용갯물 이 마치 분수에서 분수가 터지듯 터지고

폭포에서 폭포수가 터지듯 ... 아내 보지 용갯물 은 용솟슴 첬다고 한다 !

아내 보지물 터저서 솟구치는 그 광경은 정말 이지 돈주고는 감상 해볼수도 없는
장관 이엇다고 한다 !

도저히 돈으로는 계산 되어질수 없는 기가맊히느 멋드러진 장면 이엇다고 한다 !

아내가 보지물 를 다 깔겨대고 나자

3명의 손님들은 모두 손을 놓고 박수를 걍

"짝짝짝짝짝짝짝짝~~"

처주면서

"와~~ 보지물 폭포가 터젔다 !"
"와~~ 아줌마 보지 최고다 ~~"
"와~~ 최고로 멋진 보지 봤다 !"
"와~~ 내인생에 최고로 멋진 장면 보을 보았다 !"

하면서 박수갈채 를 보내 주드랜다 !

이렇게 해서 내 아내 는 "닭발" 로 씹 한 년이 되엇다 !

아내 보지 를 닭발씹 시켜준 3인의 손님들은 이제는 한사람씩 교대로
자신의 좆 으로 씹 한번씩 하고 일은 모두 끝나고 손님들 이 돌아갔다고 한다 !

그러니깐 아내는 토탈 씹을 한자리에서 4번 한것이다 !

아내도 일 끝마치고 집으로 걸어서 돌아오는데

아니 !

아내 보지 가 따끔거리고 아프 드랜다 !
걸을 때마다 보지가 쓰리고 따금 거리며 아프 다고 !

그래서 약구에 들려서 연고제 한개 를 사가지고 집에 와서 혼자서 약을 보지에
발라 볼려고 방안에서 팬티 내리고 오줌 싸는자세로 앉아서 마악 ~~~

보지 에 연고 를 바를려고 하는데 .......... 그만 !

내가 ..바로 내가 일 갓다가 그때마침 ! 집에 들어온것이다.

내가 방에 들어와 보니 아내가 오줌싸는 자세로 무너가를 하다가 얼른 일어서서 무슨 연고약을
TV 위에 놓으면서 나를 맞이 해주는 거다 !

약을 보니 연고제다 ! 내가 보기에 아내는 분명히 보지에 바를려고 한것 같다 !

"여보 어디가 아퍼   왜   보지 가 어찌 아파  
어디봐 아프면 내가 약 발라줄께 !"

이렇게 해서 괜챦타고 뒤로 자꾸 빼는 아내 를 내가 이기고
아내 를 누이고 사랑스러운 아내 보지 를 보게 되었다 !

아니 이게 왠 일인가 !

보지울 에 상처가 났다 ! 무엇으로 마구 문질러 댄것 같고 껍질이 까저 있고
아내 보지 에서는 좆물과 보지물 이 뒤범범이 되어 주르르 흘러 내리고 ......

"여보 ! 어떻게 된거야 ! 누가 자기 보지 꼬집었어  
누가 자기 보지 를 마구 문질러 댄것 같은데 ...
아니 그리고 누가 좆물 를 이렇게 많히 싸댔어 !
아니 어느놈이 씹하면 좋게 씹이나 하지 !
남의 마누라 보지 를 상처 내놔  
어떤 색끼야  "

아내는 씹 한게 아니라고 .. 일를 많히 해서 땀나서 그런거라고
우겨댓지만 씹물이 확실하고 씹도 씹이지만

어느자식이 내 허락도 없이 사랑 하는 내 마누라 보지 를 상처 내놓는 단 말인가 !

아내는 결국 나에게 오늘밤 함밥집 에서

아내 인생에 최초로 닭발로 씹 하게 된 이야기와 남자 3명하고 좆으로 씹 한이야기 를
들려주었다 !
난 아내 의 씹 이야기 를 다 듣고 아내 를 꼬옥 껴 안아 주면서

"여보 ~~미안해 ! 내가 죄인이네 !
내가 빨리 돈벌어서 당신 고생 않시켜야 할텐데 !
여보 ! 내가 당신 볼 면목이 없네 .. 당신 고생만 시켜서 !"

위는 서로 껴안고 서로 를 위로 해주면서 서로 자신이 죄인 이라며 하면서

우리 부부 는 행복 함을 맛보았다 !

아내 보지에 약을 발라 줄려고 다시 아내 보지 벌리고 얼마나 다친건지 를 보니깐
다친것은 약 잘발르고 대략 3~4일 정도면 낳을수 있을 것 같이 경미 했다 !

그런데 ~~~ 그런데 말이지 ~~~


와 ~~~ 이게 왠일인가 !
아내 보지 에는 아름다운 함박꽂 이 활짝 피어서

너울~~너울~~ 춤을 추는 것이 아닌가 !

여러분 !

여자 보지에 아름다운 꽃 이 활짝 핀것 보았나여  

나는 보앗소 !

사랑스러운 내 아내보지에 !
먹음직 스러운 내 아내 보지에 !

아름다운 함박꽃이 화 알 짝 피어서 너울~~너울~~ 춤추는 것 을 !

그후 난 아내 와 장난 하고 놀면서 아내 귀에다 대고

"여보야 ~~ 닭발 로 씹 한년아 ~~"
"야 ~이순이보지 ! 닭발씹 보지야 !"

이러면 아내는 나를 죽이겟다며 식색 거리며 잡으로 다니고 그렇게
재미있게 우린 살아가고 있다 !

-----------------------------------------------------------
닭발씹 끝 .